1/5

이화동은 한양도성의 낙산성곽 안쪽에 자리한 마을로, 경관이 수려해 조선시대부터 양반들이 풍류를 즐겼던 대표적인 명소로 손꼽힌다. 마을에는 한양도성뿐만 아니라, 이화장, 1950년대 조성된 국민주택단지를 비롯하여 오래된 석축, 나무전봇대 등 서울의 옛 마을 풍경이 비교적 온전히 보존되어 있어, ‘근대유물의 보물창고’로 불린다. 현재의 모습을 갖추기까지, 이화동은 역사의 흐름 속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변화해 왔다. 


일제강점기, 일본식 주택인 적산가옥이 들어섰고, 광복과 한국전쟁을 거치며 난민과 도시빈민이 모여들면서 판자촌으로 변모했다. 1958-1959년에는 점점 늘어나는 서울인구를 수용하기 위해 대한주택공사(현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우리나라 최초의 타운 하우스인 국민주택단지를 이화동에 건설한다.  

70년대로 접어들면서 동대문시장의 형성과 도시인구 증가로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대규모 봉제공장과 미싱공들의 주거지가 형성되었다. 이후 이화동과 근접한 대학로가 서울시의 ‘문화특구지역’으로 지정되면서, 다양한 문화기관과 관련 시설이 설립된다. 이러한 영향으로 이화동 역시 공공미술프로젝트인 ‘낙산 프로젝트’의 주요 진행지로서 ‘벽화마을’로 탈바꿈하게 되었고, 국내외 관광객이 찾는 서울의 주요 관광명소로 부상한다.


‘낙산 프로젝트’의 작가로 활약했었던 쇳대박물관 최홍규 관장은 지난 2013년부터 이화동의 역사적, 지리적, 경관적 가치를 발굴하고, 지역 주민들과 함께 마을 자체를 '근대 생활사박물관'으로 변화시켜 나아가고 있다. ‘주민이 주인이 되는 마을박물관’을 목표로, 마을 전체가 박물관인 이화동 마을박물관을 운영한다. '듣고, 잇고, 나누다.' 라는 콘셉트로 이화동 주민들에게 기증받은 사진자료와 생활도구, 주민들의 인터뷰 영상 등을 상설 전시한다. 또한, 매년 지역의 예술가들과 연계하여 테마가 있는 마을 축제를 열어오고 있으며, 올해로 6회를 맞아 2018 이화동 마을박물관_《마음이 머무르는 이화동》展을 진행한다. 


이화동 마을박물관은 기존의 박물관의 개념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차가운 도시 속에서 얼마 남지 않은 ‘마을' 이라는 소박한 이름을 지키고, ‘진정성’과 ‘지속성’을 통해 공동체의 정체성이 회복되는 계기가 될 것이다. 또한, 공간과 사람,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인간미 넘치는 소통의 장이 될 것을 기대한다.

Ihwa-dong is a village located in the inner part of Naksan-sung in the Fortress Walls of Seoul, and it is considered as one of the most renowned places with splendid scenery, where the old Aristocrats would enjoy nature. Not only the Fortress but also the Ihwa-jang, the National Housing Complex built in the 1950s, the old Stone Wall, and the Wooden telegraph pole are relatively well preserved within the village. The village is known as the  "Treasure chest of Modern Relics." Ihwa-dong has changed into various forms and shapes in the flow of history, to become the current state of today.

Japanese-style housing complex was established during the colonial rule of Japan, and the refugees and the urban poor came together as a result of Korean Independence and the Korean War, to turn the area into a Shantytown. During 1958-1959, the Korea National Housing Corporation (currently LH Korea Land & Housing Corporation) constructed a National Housing Complex in Ihwa-dong, the first town house in Korea, to accommodate the increasing population of Seoul.

During the 1970s, Dongdaemun market and the urban population increase had stimulated Market activity, and the residence of Large Sewing factories and those employees was formed. Then the nearby town Daehak-ro was designated as Seoul City’s ‘Special Culture Zone’, that lead to the establishment of various cultural institutions and related facilities. This had an effect on Ihwa-dong to also transform into a 'mural village' as part of the ‘Naksan Project’, a Public Art Project, and had emerged as a major Tourist Attraction in Seoul.

Chairman Choi Hong-gyu, the former Artist of Naksan Project, has been discovering the historical, geographical, and scenic values of Ihwa-dong since 2013 and has transformed the village itself into a 'Modern Life History Museum' with the local residents. The whole village is operated as a museum in Ihwa-dong, aiming to be the 'Village Museum where Residents become Owners'.  The exhibition consists of photo materials, tools for living that were donated by the residents, and interviews of residents under the theme; 'Listen, Join, Share.' In addition, the village held festivals with specific themes every year, in collaboration with local artists. This year is the 6th year running, and will be holding the exhibition 2018 Ihwa-dong Village Museum_<The Heart stays in Ihwa-dong>.

Ihwa-dong Village Museum presents a new paradigm to the concept of existing museums. It will be a chance to restore the identity of Community through 'authenticity' and 'sustainability,' and to keep the humble title of 'Village', a concept that is disappearing in Modern Cities. We expect it to be a Humane Space where the space and people can communicate within.